웹드로우 가기

자주묻는질문

HOME > 고객센터 > 자주묻는질문

웨어러블 컴퓨팅의 끝없는 진화, 스마트 안경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4-01-18 14:53 조회1,782회 댓글0건

본문

스마트폰의 대중적 보급과 웨어러블(Wearable) 디바이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집중으로 머리에 착용하는 스마트 안경에 대한 특허출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김영민)에 따르면, 스마트 안경에 대한 특허출원은 2009년 29건, 2010년 38건, 2011년 37건, 2012년 45건, 2013년 73건으로, 2013년에 관련된 특허출원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안경은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ead-Mounted Display; HMD)의 일종으로, 머리 부분에 장착하여 사용자의 눈앞에 직접 영상을 제시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장치이다.  

이 기술은 초기에 의료, 군사분야에서 가상현실을 이용한 시뮬레이션 등에 도입되었으나, 디스플레이 전면이 폐쇄되어 전방 풍경을 볼 수 없다는 점에서 그 용도가 제한되어 왔다. 

그러나, 2013년 2월 시스루(See-Through) 기능이 탑재된 Google社의 “구글글래스(Google Glass)”가 출시된 이후에는 모바일 기기로서의 상업적 가능성이 인정되어 IT 분야의 차세대 신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출원내용을 살펴보면, 사용자 편의를 위한 인터페이스(UI) 기술이 101건(29.7%), 스마트폰 등 다른 기기와 협업을 위한 제어기술이 90건(26.5%), 영상정보의 표시제어기술이 61건(17.9%), 광학기술이 48건(14.1%), 안경의 형상․구조기술이 40건(11.8%) 순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손을 사용하는 대신에 음성과 몸짓 동작에 의한 명령 인식 등으로 스마트 안경을 조작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스마트 안경을 스마트폰처럼 사용하거나, 스마트폰 앱(App)과 연동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고 시뮬레이션을 수행할 수 있는 기술들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최근 들어 글로벌 기업들의 스마트 안경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SONY社는 CES 2014에서 안경과 거의 흡사한 “스마트 아이글래스”를 소개하며, 금년 6월 월드컵 개막에 맞춰 상용화할 전망이고, 마이크로소프트社도 2013년 10월 “MS 글래스”의 시제품 제작을 완료하고 성능시험을 마친 상태다. 

삼성전자도 이미 작년에 스마트 안경 디자인 등록을 마쳤고, LG전자 또한 “G 글래스”의 상표출원으로 스마트 안경 시장에 진출할 준비를 하고 있어, 스마트 안경을 둘러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허청 관계자에 따르면,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대세인 최근의 스마트 기기 시장에서 스마트 안경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무게, 디자인, 전자파 등의 하드웨어적인 요소 뿐만아니라 소프트웨어인 어플리케이션의 풍부한 개발 및 새로운 응용분야에 대한 획기적인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게시물 검색
  • 중소기업청
  • 민원24
  • 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
  • 국민신문고
  • 고용노동부
  • 국민권익위원회
  • 도로명주소안내
  • 주소: (21917) 인천 연수구 함박뫼로26번길 18 1층 (청학동)
  • 상호: 진시스템
  • 대표: 홍길동
  • 사업자등록번호: 131-10-26579
  • E-Mail: jin@jinsystem.net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인천연수 411호
  • Tel: 1688-7536
  • Fax: 02-6280-7535
  • Mobile: 010-4533-0000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홍길동
  • Copyright(C) 2017 WEBDRAW All rights reserved. BEST VIEWED WITH 1280×1024
위로